인도는 그야말로 배낭 여행자들의 천국이라 불리며, 세계 각지에서 많은 여행객들이 찾는 명소입니다. 그러나 인도는 동시에 위생과 치안이 좋지 않다는 평판도 있어, 이로 인해 여행객들 사이에서는 호불호가 극명하게 나뉘곤 합니다. 이런 인도에서 온 사람들이 한국을 방문하면, 그들은 한국의 문화와 환경이 인도와는 천지차이라며 놀라곤 합니다. 그렇다면, 인도인들에게 어떤 점이 충격적으로 다가왔을까요? 지금부터 한국에서의 그들의 경험을 함께 들어보겠습니다.

한국의 맵고 짠 음식

인도는 다양한 매운 음식으로 유명합니다. 그 중에서도 빈달루는 세계에서 가장 매운 고추인 부트 졸로키아를 사용한 카레 요리로, 인도인들 사이에서는 매우 인기가 있습니다. 그러나 한국의 매운 음식은 인도인들에게도 도전적이었습니다. 한국의 매운 음식은 혀가 아리는 매운맛이 아니라, 속이 쓰리는 매운맛으로, 인도인들은 이에 적응하기 어려웠다고 합니다.

한국의 청결한 화장실

인도의 화장실 문화는 대부분의 사람들이 알고 있는 바와 같이, 매우 열악합니다. 인도 정부가 화장실 보급에 힘쓰고 있지만, 여전히 많은 인도인들이 노상 배변을 하고 있습니다. 이와 대조적으로 한국의 화장실은 청결하고, 24시간 물과 전기가 공급되며, 환풍기와 향기까지 있어 인도인들에게는 큰 충격이었습니다.

한국의 높은 치안 수준

한국에서 인도인들이 가장 만족하는 부분 중 하나는 바로 치안입니다. 한국은 밤 문화가 발달하면서도 치안이 매우 좋습니다. 반면, 인도는 성범죄율이 높아, 여성들이 밤에 혼자 외출하는 것은 매우 위험한 일입니다. 이러한 점에서 한국의 치안은 인도인들에게 안전한 천국처럼 느껴졌습니다.

새벽에도 영업하는 한국의 가게들

한국에 처음 온 인도인들은 새벽에도 영업하는 가게들에 놀랐습니다. 인도에서는 대부분의 가게들이 9시나 10시에 문을 닫기 때문에, 밤늦게 물건을 사려면 아침까지 기다려야 합니다. 그러나 한국은 밤늦게까지 활기차고, 건물마다 불이 켜져 있으며, CCTV가 설치되어 있어 안전하다고 느꼈습니다.

이렇게 인도에서 온 사람들은 한국의 다양한 문화와 생활에 많은 것을 느끼며, 새로운 경험을 하게 되었습니다. 한국의 매운 음식, 청결한 화장실, 높은 치안 수준, 그리고 새벽에도 영업하는 가게들은 인도인들에게 큰 충격과 감동을 안겼습니다. 이러한 경험은 인도인들이 한국을 다시 방문하고 싶어하는 이유 중 하나가 되었을 것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