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에서 가을을 제대로 느끼고 싶다면, 아름다운 노을을 감상할 수 있는 명소를 찾아보는 것이 좋은 아이디어일 수 있습니다. 서울관광재단이 추천한 다섯 곳의 노을 명소 중에서는 도심과 자연, 두 가지 매력을 모두 즐길 수 있는 곳이 있어요. 도심에서는 대한민국역사박물관과 롯데월드타워가, 그리고 자연의 품에서는 세빛섬, 노들섬, 아차산이 그 주인공입니다.

도심의 편안한 뷰, 대한민국역사박물관의 옥상정원

서울관광재단

대한민국역사박물관의 옥상정원에서는 서울의 전경을 한눈에 담을 수 있어요. 경복궁에서 광화문까지, 그리고 그 뒤를 장식하는 인왕산과 북악산, 그리고 청와대까지 모두 조망할 수 있는 뷰포인트입니다. 이곳에서는 높은 건물들과 전통적인 고궁이 만나는 특별한 노을을 즐길 수 있죠. 일반적으로는 오후 6시까지만 개방되지만, 수요일과 토요일에는 오후 9시까지 이용할 수 있어서 노을로 시작해 야경까지 즐기기 좋답니다. 9월에는 경복궁의 야간 개장이 시작되어 고즈넉한 분위기가 더해지니, 이 시기를 놓치지 마세요.

가을이 깊어감에 따라 더욱 아름다워지는 서울의 노을, 꼭 한 번 경험해 보시길 추천합니다.

서울의 하늘에서 만나는 황홀한 노을과 야경: 서울스카이 전망대에서의 경험

서울관광재단

서울스카이 전망대는 롯데월드타워의 꼭대기, 즉 118층에서 123층에 위치해 있어서 한강과 서울 도심을 한 눈에 볼 수 있어요. 이곳은 큰 유리창을 통해 360도의 전망을 자랑합니다. 한강 위로 노을이 저물기 시작하면 놓치지 마세요. 그 뒤 약 30분에서 1시간만 더 기다리면 도심의 빛나는 야경도 함께 감상할 수 있어요. 서울의 밤 빛이 마치 하늘의 별처럼 느껴지는 순간, 정말로 멋진 경험이 될 거에요.

한강의 작은 오아시스, 노들섬

서울관광재단

노들섬에서는 1호선 전철과 여의도의 고층 빌딩이 한강을 배경으로 아름답게 노을을 비춰줘요. 특히 해질 무렵 63빌딩이 노을을 반사시켜 더욱 아름답게 만들어 줘요. 음악과 문화의 공간인 노들섬에서는 노을을 감상하면서 휴식을 취할 수 있답니다.

반포한강공원과 세빛섬에서 빛과 빛이 만나다

서울관광재단

세빛섬과 반포한강공원은 노을과 야경으로 유명해요. 섬을 연결하는 부교 위에서는 노을과 아름다운 조명이 어우러져 특별한 분위기를 만들어냅니다. 또한 골든블루마리나에서 요트를 타고 노을을 바라볼 수도 있어요.

도심 속 가벼운 등산, 아차산 해맞이공원

서울관광재단

아차산에서는 롯데월드타워부터 남산까지, 서울의 노을 풍경을 놓치지 않을 수 있어요. 지하철에서 걸어서 30분만 가면 도착하는 이곳은 특히 MZ 세대에게 인기가 많답니다. 고구려정을 지나가면서 한강 일대의 뷰도 즐길 수 있어요.

이상, 가을의 서울에서 노을을 만끽할 수 있는 멋진 명소 5곳이었습니다. 이곳들에서 노을을 보며 가을의 로맨스를 느껴보세요. 다음 여행지에서 또 만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