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국제공항공사(사장 김경욱)에 따르면, 지난 27일 대한항공의 하네다-인천 심야정기편 운항이 2020년 3월 5일 이후 코로나19로 중단된 데 이어 3년 만에 재개됐다고 전했습니다.

하네다-인천 노선은 주 7회로 매일 운항되며, 도쿄 하네다 출발시간이 02:00, 인천 도착시간이 04:35로 설정되어 일본인 MZ세대 직장인들의 당일치기 또는 주말 밤도깨비 한국 여행 등 다양한 형태의 한국 관광 패턴이 부활할 것으로 예상되며, 연간기준 여객 8만6천 명 및 환승객 6만7천 명 등 약 15만3천 명의 항공수요가 증가할 것으로 공사는 전망했습니다.

인천공항 제2여객터미널에서는 첫 도착편에 탑승한 일본인 여객들을 환영하는 행사를 개최하였으며, 기념품과 꽃다발을 증정하였습니다.

환영 선물을 받은 일본인 여행객 카네코씨는 “코로나 이후 3년 만에 한국에 방문하는데 인천공항에서 환영 선물까지 받아 매우 기쁘다”며, “도쿄 도심에서 지하철로 20분이면 갈 수 있는 하네다 공항에서 출발하여 편리했고, 새벽시간대 비행으로 시간을 아낄 수 있었다. 지금부터 바로 공항철도를 타고 명동으로 이동할 예정이다”고 전했습니다.

한편 일본 관광청이 지난 2월 15일에 일본인 Z세대(19~25세) 400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Z세대의 해외여행 동향 조사’ 결과에 따르면 해외여행경험이 있는 응답자의 90% 이상이 2023년에는 꼭 해외여행을 다시 갈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특히 여성의 경우 한국이 36.5%로 압도적인 1위를 차지하는 등, 한국 문화 및 음식의 영향으로 일본인들의 한국여행 관심도가 대단히 높은 상황입니다.

따라서 이번 노선 재개를 통해 자유여행 형태로 시간을 마음대로 활용하려는 특성이 강한 일본 MZ세대의 한국 방문이 증가할 것으로 예상됩니다.

한국 방문뿐만 아니라 일본발 환승 또한 대단히 편리해집니다. 대한항공 도쿄 출발 항공편의 가장 빠른 인천공항 도착시간이 기존 11:30분에서 04:35분으로 약 7시간가량 앞당겨짐에 따라 파리, 비엔나, 보스턴, 뉴욕, 베이징, 타슈켄트, 울란바토르 등 당일 연결이 불가능했던 48개 오전운항 항공편을 추가로 환승 이용할 수 있게 되었습니다.

이를 통해 인천공항의 일본인 환승 수요 추가 유치 또한 가능할 전망입니다. 공사는 일본인 방한 및 환승객 수요 유치를 위해 외국인 환승객들이 서울 및 수도권 등을 돌아볼 수 있는 무료 환승투어, 한복체험 및 한글 쓰기 등 다양한 한국문화를 체험할 수 있는 ‘한국문화 체험관(K-Culture zone)’을 공항 내에 운영 중입니다.

또한 일본 지방거점 도시들의 환승수요를 인천으로 유치하기 위해 센다이, 홋카이도 등 5개 일본 지역공항·지자체와 연계한 ‘인천공항 단독노선 지원’ 사업을 통해 여객 유치 공동 마케팅을 실시하는 등 다양한 일본발 인천 환승 수요 확대 프로모션을 지속하고 있습니다.

김범호 인천국제공항공사 미래사업본부장은 “이번 인천-하네다 노선 복항을 통해 팬데믹으로 움츠러들었던 일본인 방한 여객 수요가 확대돼 국내 항공 및 관광업계 내수 활성화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며, “인천공항은 항공수요 전면 정상화를 위해 수요회복 마케팅에 집중하는 것은 물론 공항 운영에 차질이 없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이러한 노력을 통해 인천공항은 국제 항공 네트워크를 지속적으로 확장하며 한국 관광업에 활력을 불어넣을 것으로 기대되고 있습니다. 또한 한국 및 일본 양국 간의 교류와 경제 협력에도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으로 전망되어 더욱 높은 관심을 받고 있습니다.

앞으로 인천공항공사는 지속적인 마케팅 활동과 함께 안전한 여행환경 조성을 위해 코로나19 예방조치를 철저히 준수하며, 방문객들에게 만족스러운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노력할 계획입니다. 이를 통해 인천공항은 세계적인 항공 허브로서의 역할을 계속해서 강화하게 될 것으로 예상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