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리산의 숨결을 따라 걷는 여정, 이제는 국가가 인정한 숲길에서 시작됩니다. 산림청이 8일, 자연의 품에서 숨 쉬는 속리산 둘레길을 ‘국가숲길’로 지정했다는 소식이 전해졌어요.

이 숲길은 마치 시간을 거슬러 올라가는 듯한 백두대간의 심장을 관통하며, 법주사와 문경새재도립공원의 조령 옛길을 비롯해 충북 보은군부터 경북 상주시, 문경시까지 이어지는 무려 208.6km의 대장정을 자랑한답니다.

속리산 둘레길을 따라가다 보면, 개심사, 봉암사 등의 고즈넉한 절에서 묵직한 역사의 숨결을 느낄 수 있어요. 그리고 천왕봉, 청화산, 대야산 등 이름만 들어도 가슴이 뛰는 명산들을 만날 수 있죠. 여기에 보은의 말티재 전망대, 세조길 등이 더해져 자연과 역사, 문화가 어우러진 풍경은 그야말로 감탄 그 자체입니다.

국가숲길로의 지정은 단순한 이름의 변화를 넘어, 이제 이 길을 걷는 모든 이들에게 더욱 체계적이고 안전한 여행을 약속합니다. 산림 생태계의 보호와 이용자의 편의가 조화를 이루는 관리 시스템이 도입되어, 정부와 민간이 손을 잡고 이 숲길을 아름답게 가꿀 예정이에요.

지리산, 대관령, 한라산에 이어 속리산 둘레길까지, 이제 대한민국의 아름다운 숲길은 아홉 개의 별이 되어 우리의 발걸음을 기다리고 있습니다. 속리산의 새로운 시작을 여러분과 함께할 수 있어 기쁩니다. 이 길 위에서 우리 모두의 아름다운 추억이 시작되길 바라며, 속리산의 숲속으로 여러분을 초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