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원도 고성군이 26일부터 29일까지 거진읍 해변에서 ‘안녕 명태야, 안녕 바다야’라는 주제로 제23회 고성통일명태축제를 진행한다고 23일에 공개했습니다.

1999년부터 시작된 이 축제는 명태의 본고장인 고성군을 널리 알리고, 지역 경제와 대외 이미지를 향상시키는 데 기여하고 있습니다.

올해의 명태축제는 코로나와 수해 피해를 극복한 지역 주민들에게 감사와 자부심을 높이기 위한 다양한 프로그램으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안전 기원제와 거리 퍼레이드, 해상 퍼레이드 등이 강화되어 있습니다.

총 8개 분야에 걸쳐 32개의 프로그램이 준비되어 있으며, 첫 날에는 풍어제와 안전 기원제, 거리 퍼레이드, 식전 공연 등이 개막식을 장식합니다. 불꽃놀이로 가을 밤하늘을 아름답게 수놓을 예정입니다.

27일에는 동아리 페스티벌과 초청 공연, 28일에는 고성어로요 공연과 청소년 및 군장병 동아리 경연대회가 예정되어 있습니다.

마지막 날인 29일에는 청소년 예술 공연과 명태 노래자랑, 연예인 초청 공연 등이 펼쳐지며, 불꽃놀이로 축제가 마무리됩니다.

상시로 진행되는 프로그램에는 먹거리 장터, 전시 행사, 에어바운스 놀이터 등이 있으며, 명태 화로구이, 활어 맨손잡기 등의 다양한 체험 프로그램도 준비되어 있습니다.

함명준 고성군수는 “이번 축제를 통해 코로나와 수해를 극복한 지역 주민들에게 감사와 격려를 전하고, 고성 통일명태의 품질 향상을 위해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발표했습니다.